위령성월을 맞이하며

이제 곧 다가오는 11월은 위령성월 입니다. 위령성월은 세상을 떠난 영혼을 기억하고 기도하며, 누구나 한번쯤 맞게되는 죽음에 대해 묵상하며, 의미를 되짚어 보는 달입니다. 기원 후 10세기경 프랑스 클뤼니 수도원의 5대 원장 오딜로(Odilo)는 관할 수도자들에게 11월 1일 모든 성인 대축일 다음날인 2일에 모든 영혼을 기억하는 날로 지낼 것을 명하였습니다. 이런 전통이 전 교회로 퍼지면서 11월을 죽은 영혼들을 기억하는 날로 지내게 되었습니다. 이후 교황 비오 9세(1846~1878), 레오 3세 (1878~ 1903), 그리고 비오 11세(1922~1939)가 위령성월에 죽은 이들을 위해 기도하면 전대사를 받을 수 있다고 선포하면서 위령성월이 신자들 틈에 더욱 깊숙이 들어오게 되었습니다.
11월 위령성월에 죽은 영혼 (연옥 영혼)을 위해 전대사를 받고, 이 전대사의 은총을 연옥 영혼에게 양도하면 그들은 천국에 들어가게 됩니다. 위령성월에 죽은 영혼(연옥 영혼)을 위한 전대사를 받는 방법은 다음과 같습니다.

(1) 11월 1일 ~ 8일까지 묘지를 방문하고, 죽은 영혼을 위해 기도하게 되면, 전대사가 주어지며, 이는 매일매일 주어지는 전대사 이므로, 만일 매일 묘지를 방문하고 어떤 죽은 영혼을 위해 기도했다면, 최대 8번의 전대사가 주어지는 것입니다. 그렇게 받은 전대사는 죽은 영혼에게 양도 될때 만이, 효력이 생기고, 전대사를 양도받은 연옥 영혼은 천국에 들게 됩니다.

2) 묘지를 방문하지 않더라도 모든 성인 대축일(11월 1 일)이나 위령의 날(11월 2일) 또는 해당 교구가 정하는 날에 성당을 방문하여 “주님의 기도”와 “사도신경 또는 니체아 콘스탄티노플 신경”을 봉헌하면, 전대사가 주어집니다. 그렇게 받은 전대사는 죽은 영혼에게 양도 될때 만이, 효력이 생기고, 전대사를 양도받은 연옥 영혼은 천국에 들게 됩니다.

이번 11월 위령성월은 우리보다 먼저 하느님 품에 안기신 많은 영혼들을 위해 열심히 기도하며, 또 연옥 영혼들에게 전대사의 은총도 전하는 애덕의 달이 되었으면 합니다. 더불어 우리들의 죽음도 역시 함께 깊이 생각하고, 영원하신 하느님 안에서 우리 모두가 시간과 공간을 넘어 하나의 형제요 자매임을 더욱 깊이 느끼고 일치하는 달이 되기를 기도 드립니다.